여러분은 Google이란 단어의 유래를 알고 계셨나요? Google은 구골(Googol)이라는 수학용어에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구골(Googol)은 10의 100제곱을 가리키는 숫자입니다. 바로 1 뒤에 0이 무려 백 개나 달린 수인데요. 이 이름은 1938년 미국의 수학자 에드워스 카스너(Edward Kasner)의 9살짜리 조카 밀턴 시로타(Milton Sirotta)에 의해 지어졌다고 합니다. 카스너는 이 숫자 개념을 그의 저서 수학과 상상력 (Mathematics and the Imagination)을 통해 널리 알렸습니다. 카스너는 이 수를 매우 큰 수와 무한대의 차이를 나타내기 위해 고안했다고 하는데요. 재미있는 사실은 실제로는 우주의 모든 원자의 수보다 많은 수치랍니다. 실제로 적어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1 Googol = 1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000.

세상에서 가장 큰 숫자를 알아낸 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인류가 만들어낸 숫자에 계속 무한대로 숫자가 더해지면 그 끝은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의 수치를 보여준답니다. 바로 Google은 구골(Googol)의 방대한 숫자를 목표 삼아 인류의 모든 정보를 담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자 했던 것이지요. 언젠가 이 세상의 모든 정보를 빠짐없이 Google을 통해 만나실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