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인터뷰는 Google Zurich지사의 Product Manager, 그레이스 곽님과 진행되었습니다.

컴퓨터 공학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있었나요? 그리고 여자 엔지니어로써 어려움은 없었나요?
- 저는 Harvard University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했습니다. 대학교 때 언어학과 수학에 대한 관심이 많아서, 처음으로 컴퓨터 언어학 수업을 들었는데, 특히 컴퓨터 이론이 재미있었고, 제 적성에 맞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컴퓨터공학과를 전공하게 되었고, 지금도 컴퓨터에 대한 새로운 지식을 Google에서 쌓고 있습니다.

여자 엔지니어로써 특별히 어려움을 겪어본 적은 없습니다. 제가 프로그래밍에 특출난 재능을 가지진 않았지만, 이론에 대해서는 주위 남자분들 보다 뛰어났었거든요.^^ IT환경에서 일하다 보면, 동료들이 거의 남자분들이라는 것을 알게 되는데, 그 사실이 부담스럽게 느껴지지도 않았구요. 하지만 저도 여자 엔지니어 모집을 위해 무척 애쓰고 있답니다.

Google에서 일하게 된 계기를 말씀해 주세요.
- Google에서 일하고 있던 친구의 권유로 인터뷰하게 되었습니다. 그 친구와 Google에서 여러 번 점심 식사를 함께하게 되었는데요, Google의 문화가 자유스럽다고 느꼈고, 그래서 일해볼 만한 곳이라고 생각했습니다.

Product Manager의 역할은 엔지니어와 어떤 면에서 다른가요?
- 엔지니어들은
프로그래밍을 주로 하지만, Product Manager들은 그와 달리 소프트웨어 런칭을 위한 모든 일을 기획하고 실행합니다. 엔지니어들이 코딩에 전념할 수 있도록 모든 일을 관리하는 역할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리고 스위스에서 일하기로 결정하게 된 이유는요?
- 예전부터 유럽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제게 Zurich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왔기에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엔 6개월 임무를 맡았는데, 일이 흥미로워 18개월로 연장하게 되었습니다.
작은 사무소에서 시작해 짧은 기간동안 성장하고 발전한 지사를 생각하면 정말 놀랍고도 뿌듯합니다.

미국인들에 비해서 스위스인들은 어떤가요?
- 스위스 사람들은 놀라울 정도로 깨긋하게 생활하고, 또한 자연 보호를 매우 중요시하게 여깁니다. 예를 들면, 정부가 에어컨이 소비하는 에너지를 제한합니다. 그래서 가장 더운 한여름에도 회사 실내는 꽤 더운데요, 그래도 에어콘 바람 때문에 너무 추워서 스웨터를 입어야 하는 경우보다는 낫다고 생각됩니다.


'한국사람은 김치없이 못 산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Zurich 어디에서 김치를 구입하시는지?
- 안타깝게도 Zurich는 한국
마켓이 몇 군데 밖에 없습니다. 한국 마켓 한 곳과 음식점이 둘 뿐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마켓은 기차역 옆, 도시 한가운데 위치합니다. 저는 채식 주의자라서 젓갈이 들어간 김치는 못 먹지만, 엄마표 비빔밥과 된장찌게가 항상 그립습니다!

마지막으로, 유럽으로 전근한 후 여행할 기회는 있었는지요?
- 물론입니다! Zurich에 와서 부터 여행을 많이 다녀왔습니다. 한동안은 매 주말마다 여행을 다녔지요--금요일 밤기차를 타고 나가서, 일요일 밤기차로 돌아오고... 지난 일년 사이 저는 영국,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벨기에, 네덜랜드, 오스트리아, 루마니아, 체코, 헝가리, 그리고 리히텐슈타인에 다녀왔습니다. 튤립 가득 핀
네덜랜드의 봄경치, 그리고 스위스에서 등산하면서 본 아름다운 숲이 가장 인상 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