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09년 10월 14일 수요일

오늘 세계최대 규모의 도서 정보를 보유한 구글 도서검색 국내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구글은 구글 도서검색 서비스를 위하여 국내 최대 규모의 도서 데이터베이스를 보유한 교보문고와 100만 권 이상의 도서 정보 사용 제휴를 체결하고, 책 제목과 저자, 출판사 등 도서검색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또한, 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홍세화의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등 베스트 셀러를 출간한 출판사 ㈜창비와 이대출판부와 파트너십을 체결하여 출판 도서에 대한 본문 검색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본문 검색은 본문 전문을 검색하여 해당 검색어에 나오는 부분을 모두 보여주는 서비스로, 여러분들이 검색을 통하여 원하는 내용을 실제 책을 보는 느낌으로 읽으실 수 있습니다.

구글 도서검색으로 검색을 한 뒤에 책을 사거나 빌리고 싶다면 온라인 서점에 바로 들어가 책을 구입하실 수도 있습니다.

물론, 구글 도서검색을 통해 전세계의 책을 찾아보는 것도 가능합니다. 구글은 현재 700만권 이상의 전세계 도서에 대해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세계 2만 5천개의 파트너사, 하버드와 옥스포드 대학 도서관 등 40여개의 해외 유수 도서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세계 최대 규모의 도서 본문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책 중에는 한국 도서들도 포함되어 있어 해외 도서관에 있는 한국 도서를 집에서 쉽게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답니다.

독서의 계절 가을에 구글 도서검색을 통해 읽고 싶은 책을 찾아 보시는 건 어떨까요?




작성자: 구글코리아 블로그 운영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