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1년 7월 13일 수요일


어제 구글코리아는 구글 한국어 음성검색 출시 첫돌을 맞이해 구글 음성 인식 연구를 이끌고 있는 마이크 슈스터(Mike Schuster) 연구원을 화상으로 초대해 지난 1년간 어떠한 변화가 있었는지 발표했습니다.

기자간담회에서 슈스터 연구원은 “현재 한국어는 영어를 제외한 언어중에서 유럽의 다양한 주요 언어를 제치고 음성 검색을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언어 중 하나”라며 사용자가 사용하면 할 수록 음성인식의 정확도가 더 향상되기 때문에 그동안 한국어 음성검색 품질에도 많은 발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슈스터 연구원 구글 음성검색의 성공의 비결은 뛰어난 품질과 정확성에 있다고 설명하며 “한국어 음성검색은 지난 1년 동안 두 번의 추가 업데이트를 통해 특정 억양이나 그 사이에 화제가 된 사건들(예, 일본 쓰나미)과 관련된 어휘를 추가하고 띄어쓰기를 향상시키는 작업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현재 그 빠르기나 정확성에 매우 만족하고 있으며 앞으로 사람보다도 더 정확한 음성 인식 기술을 선보이는 것이 목표다”고 덧붙였습니다.

작년 이맘때쯤 구글 한국어 음성검색이 출시되면서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었는데요 :) 그 때 슈스터 연구원이 작성한 블로그 포스트는 이곳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에서 더욱 빠르고 정확한 검색을 도와주는 구글 모바일 검색,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작성자: 구글코리아 블로그 운영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