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2년 3월 2일 금요일

3월 1일부터 구글의 새로운 개인보호 정보정책이 시행되고 있습니다. 구글 서비스를 사용하면서 한 가지는 확실히 느끼실 것입니다. 즉, 사용자 통제권을 행사할 수 있는 구글 경험은 이전과 동일하다는 것입니다.

다만 이번 정책 업데이트를 통해 앞으로 사용자가 웹에서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는 방향으로 구글 서비스를 개선해 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구글은 새로운 정책을 사용자에게 충분히 알리기 위해 창사 이래 가장 큰 규모의 공지 캠페인을 시행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개인정보보호정책 개정을 둘러싼 많은 논쟁과 오해가 있었다는 점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아래는 다시한번 꼭 강조하고 싶은 내용입니다.

구글의 개인정보 보호정책은 이제 훨씬 이해하기 쉬워졌습니다.
60 여개가 넘는 서비스들의 개별 개인보호정책의 핵심 사항을 이번 구글의 메인 개인정보 보호정책에 모두 포함시켰기 때문에 사용자들은 더 이상 각 서비스별로 정책을 하나하나 찾아볼 필요가 없습니다. 업데이트된 구글 개인정보 보호정책은 구글 서비스에서 어떤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 내용을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대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말로 설명해 놓았습니다.

구글 개인정보 보호정책은 로그인 한 사용자들이 구글 서비스를 사용하는데 있어 보다 직관적이고 편리해진 사용자 경험을 가능케 합니다.
로그인한 사용자는 구글의 서비스가 서로 조화롭게 연결되기를 기대합니다. 예를 들어, 구글 문서도구를 이용해 문서를 작성하다 본인의 지메일 주소록에 있는 다른 사람과 공유하고자 한다면, 문서도구에서도 그 이메일 주소를 바로 찾아 보낼 수 있고자 할 것입니다. 기존에도 구글 개인정보 보호정책은 동일한 사용자 계정으로 묶여있는 여러 서비스의 정보를 통합할 수 있도록 했기 때문에 그동안 구글은 효율적인 방법으로 사용자에게 보다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사용자 계정의 다른 정보와 유튜브와 검색기록을 연결시킬 수가 없었습니다. 이번에 업데이트된 개인정보 보호정책은 이런 일관되지 않은 점을 없애고 구글서비스를 사용함에 있어 사용자 정보가 사용자 본인에게 편리하게 이용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예를들어 앞으로는 제이미 올리버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사용자가 유튜브에서 요리법을 검색한다면 구글은 이 사용자에게 제이미 올리버 동영상을 추천해주거나, 구글 서비스를 사용할 때 그의 요리책에 대한 광고를 보여줄 수 있게 됩니다.

사용자의 개인정보 통제권은 변하지 않습니다.
이번 업데이트된 정책은 기존의 개인정보 설정을 변경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용자의 그 어떤 개인정보도 구글 밖으로 공유되지 않는다는 점도 이전과 동일합니다. 새로운 사용자 정보를 추가적으로 수집하지 않으며, 사용자의 개인 데이터를 판매하지도 않습니다. 물론 앞으로도 구글은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을 통해 사용자의 정보를 안전하게 지킬 것입니다.

또한 사용자가 정보의 공유가 본인의 구글 경험 개선에 도움이 안된다고 생각한다면, 개인정보 보호 도구 를 사용해 검색 기록유튜브 기록을 손쉽게 편집하거나 해제할 수 있으며, 맞춤 광고도 관심사에 따라 수정하거나 해제할 수 있습니다. 또한, 크롬 브라우저에서는 “시크릿 모드”로 인터넷을 이용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더 나아가 구글은 개인정보를 통합하지 않기 때문에 각 서비스별로 개별 계정을 따로 만들어 개인정보를 분산 시킬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구글은 ‘데이터 자유화'를 지원하고 있어, 사용자가 원할 시, 구글에 저장되어있는 데이터를 다른 곳으로 손쉽게 이동할 수 있습니다.

저희는 사용자들이 구글에 맡긴 데이터가 어떻게 사용되는지 보다 쉽게 이해하고, 자기 통제권을 행사할 수 있는 방법들을 지속적으로 연구해 나갈 것입니다. 저희는 사용자를 위해 구글을 만듭니다. 저희는 이번 정책 업데이트를 통해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믿습니다.

작성자: 구글 개인정보부문 총괄 알마 휘튼(Alma Whit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