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2년 11월 9일 금요일

여러분이 크롬을 열 때마다 항상 같은 브라우저 창이 뜹니다. 하지만 여러분이 모르는 것은 자동 업데이트를 통해 6주마다 크롬의 엔진이 변화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것은 마치 기술자가 6주마다 직접 방문해 여러분의 차에 새로운 엔진을 설치해 주는 것과 같습니다. 

옥탄(Octane) 스코어를 보여주는 차트에서 볼 수 있듯이 오늘 크롬 베타(Chrome Beta) 채널 출시와 더불어 크롬은 계속해서 빨라지고 있습니다. 옥탄은 웹에서 실질적인 애플리케이션의 성능을 측정하기 위해 구글이 디자인한 자바스크립트 벤치마크입니다. 때로는 안정성이 우위를 차지하지만 구글은 여전히 크롬의 속도를 개선하는 작업에 강한 열의를 가지고 있습니다. 옥탄차트에 따르면 크롬의 전반적인 속도가 지난해 대비 26%가 향상되었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브라우저 속도는 자바스크립트 성능의 문제만이 아닙니다. 따라서 저희는 크롬의 다른 부분에 있어서도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일례로 최근에는 크롬의 프린트 선택 대화창이 두배로 빨리 열릴 수 있도록 구글 클라우드 프린트에 서버와 관련된 변화를 주었습니다. 또한 브라우저의 시작을 더욱 빠르게 하기 위한 작업을 해왔고 크롬의 속도를 저하시키는 코드 변화를 잡아내기 위해 자동화된 테스트를 설치했습니다.   

속도는 구글의 핵심 원칙 중 하나입니다. 구글은 모든 방면에서 크롬을 더 빠르게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입니다.  

작성자: 툰 버웨스트(Toon Verwaest), 소프트웨어 엔지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