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어떤 제품 구매를 고려하고 실제 구매까지 이어지는 과정에서 스마트폰은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까요? 사람들이 일상생활에서 어떤 기기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또 언제, 어디서, 왜 온라인/오프라인 미디어를 활용하는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구글이 그 궁금증을 풀어드리기 위해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소비자의 인터넷 사용 행태를 분석한 ‘컨슈머 바로미터' (www.consumerbarometer.com) 2015년 최신데이터를 공개합니다! 

컨슈머 바로미터는 구글이 지난해 공개한 웹사이트로 소비자들의 다양한 미디어 활용현황을 분석한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합니다. 이번에 업데이트된 컨슈머 바로미터에서는 여론조사기관 TNS 인프라테스트가 구글의 의뢰를 받아 전 세계 56개 국가에서 40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제공하며, 인근 상점 정보 검색 관련 소비자 행동 분석, 해외 구매 관련 데이터, 구매 제품 카테고리 10개 등이 새롭게 추가되었습니다. 



‘모바일 퍼스트’ 한국

컨슈머 바로미터 조사 결과, 한국에서는 스마트폰이 주된 인터넷 활용 수단으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전체 인터넷 사용자 중 60%가 인터넷 사용 시 스마트폰을 더 자주 사용한다고 응답했으며 33%가 스마트폰과 컴퓨터 혹은 태블릿을 비슷하게 사용한다고 답하고, 6%만이 컴퓨터나 태블릿을 더 자주 사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스마트폰 사용자의 94%가 스마트폰을 12개월 이상 사용한 ‘숙련된’ 스마트폰 사용자였으며, 스마트폰 사용자 다수는 스마트폰을 통해 검색엔진, SNS, 온라인 동영상 시청, 제품 정보 검색, 지도 및 길찾 기 등 다양한 기능을 고루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마트폰을 통해 바로 욕구 충족시키는 ‘마이크로 모먼츠’ 시대 도래

전 세계에서 스마트폰 보급률이 가장 높은 10개 국가 중 5개, 스마트폰 보급률이 PC 보급률을 앞선 21개 국가 중 11개가 아태지역 국가라는 데이터가 나왔습니다. 또한 아태지역 소비자들은 스마트폰 활용에도 적극적이어서 새로운 것을 배우거나, 발견하거나, 시청하거나, 검색하거나, 구매하고 싶을 때 반사적으로 가장 가까운 기기, 즉 스마트폰을 통해 그러한 욕구를 바로 충족시키는 ‘마이크로 모먼츠(Micro-moments)’를 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참고: 아태지역에서의 ‘마이크로 모먼츠’]


이러한 ‘마이크로 모먼츠’는 한국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컨슈머 바로미터에 따르면, 매주 모바일에서 검색한다고 답한 한국 스마트폰 사용자가 88%로 조사대상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2위인 중국(73%), 23위 미국(50%), 49위 일본(35%)보다 크게 앞서는 수치로, 한국 스마트폰 사용자 10명 중 9명이 즉각적인 정보 검색을 위해 스마트폰을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참고: 컨슈머 바로미터 모바일 검색 사용률 상위 5개 국가]


스마트폰이 전 세계인의 생활을 어떻게 바꾸고 있는지, 컨슈머 바로미터에서 수치로 확인해보세요!


작성자: 구글코리아 블로그 운영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