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애드워즈 account strategist 송경림
날짜: 2008년 6월 24일 화요일
안녕하세요?

지난 2008년 6월 16일부터 20일은 구글서브(GoogleServe) 주간이었습니다.

구글서브(GoogleServe)는 지난 해 컬쳐 아이디어 게시판에 올린 한 직원의 제안이 98%의 높은 지지율을 얻게 되면서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올해부터 매년 전세계의 구글러들이 한 가지 테마 아래 지역 사회에 일주일 동안 봉사하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2008년 올해의 테마는 바로 ‘환경’입니다. 세계 각국에서 자원한 5000여명의 구글러들이 지역사회의 필요에 맞춰 해안이나 공원 청소, 나무 심기, 지역 학교 교육 등의 다양한 활동을 준비하고 참여했습니다.

그렇다면 구글서브(GoogleServe) 기간 동안 구글코리아에서는 어떤 활동을 펼쳤을까요?

사무실을 환경 친화적으로 바꾸기: 한국의 구글러들은 지난 주 월요일 '나의 환경 지수'를 표시할 수 있는 종이와 스티커를 한 장씩 받았습니다. 표에는 모니터 끄기, 회의실 불 끄기, 일회용 컵 쓰지 않기, 음식물 남기지 않기, 지구를 위해 창의력 발휘하기의 다섯 가지 항목이 포함되어 있고 이를 지킬 때 마다 예쁜 스마일 스티커를 붙일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어린 시절 우리의 추억을 되살려 스티커를 가장 많이 모은 사람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증정하였습니다.

한강 주변 청소하기: 서울을 가로지르는 한강은 지역사회 봉사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곳입니다. 6월 20일 오전 여의도에 도착한 우리는 한강의 깨끗하고 정돈된 모습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찾은 곳이 바로 한강 야외 수영장 주변입니다. 한강을 오가는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6월 말 개장한 한강 야외 수영장 주변의 잡초를 말끔히 정리했습니다.


대안학교 ‘별’에서 폐식용유로 친환경 비누 만들기: 봉천동 도시형 성장학교 ‘별’에 방문한 우리는 30여명의 학생들과 ‘나의 환경 지수’에 관한 퀴즈를 풀어보며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환경 보호 활동에 대해 토론해 보았습니다. 그리고 폐식용유와 중조를 섞어 ‘구글 구글’ 거리는 화학 반응을 감상하며 함께 수십개의 친환경 비누를 만들었답니다.


사내에서 서로 친환경 활동을 장려하고 가까운 우리 주변을 돌아봄으로써 환경에 더 많은 관심을 갖을 수 있었고 또 지역사회에 대해 더 많이 배우고 느낄 수 있었던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2009년 새로운 테마로 다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