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09년 2월 5일 목요일

유튜브가 지난 23일로 한국에 진출한지 1년을 맞이했습니다. 그동안 유튜브에 많은 성원 보내주신 사용자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다음 디렉토리를 기준으로 유튜브는 시장점유율 18.2%로 동영상 사이트 중 3위에 오르는 놀라운 성장을 보여주고 있으며 *(별첨 1 그래프 참조), 지난 11월 유튜브코리아가 TNS에 의뢰해 자체 조사한 결과, 최초상기도에 있어 국내 동영상 사이트들 중 1위를 기록, 명실상부 국내 동영상 대표브랜드로 자리잡았습니다. **(별첨 2 그래프 참조)

이렇게 1년 만에 눈에 띄는 성장을 보인 데는 국내 사용자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한 현지화 노력의 일환으로 진행된 적극적인 파트너 영입을 들 수 있습니다. 유튜브 한국 사이트는 런칭 1년 만에 현재 36개에 이르는 국내 파트너사를 확보했습니다. 이들은 유튜브 내에 각 조직의 채널을 갖고 매일 수 억 명의 전세계 인이 찾는 유튜브에 동영상 콘텐츠를 배포하고 소통하는데 활용하고 있습니다.














이중 이미 잘 알려져 있듯이 지난 2008년에는 JYP나 SM online 등에서 원더걸스, 보아 등 소속사 연예인들이 해외 진출하는데 유튜브의 효과를 톡톡히 보았으며, 이러한 영향으로 빅뱅의 소속사인 YG Entertainment, 클래식 음반 기획사인 크레디아 등이 소속 채널로 가입해 뮤직 &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가장 많은 트래픽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KBS 역시 KBS world 채널을 통해 자사의 우수 콘텐츠들의 예고편을 영어로 제공해 해외에 알리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렇게 이미 인정된 유튜브를 통한 세계화의 효과 외에도 국내에 확산되고 있는 모바일 인터넷 환경에 따라 이동 중에도 휴대폰 등을 통한 인터넷 접속을 통해 정보와 재미를 찾는 사용자들을 겨냥하는데도 유튜브 채널이 유용합니다. 대표적으로 TU 미디어의 경우, 유튜브와 함께 모바일 플랫폼에 적합한 컨텐츠를 계속해서 만들어내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1,800개에 육박하는 동영상을 올려 백만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21일 문을 연 코레일네트웍스의 홈페이지인 큐비닷컴 채널에는 벌써 총 2,000여개의 여행 동영상이 등록되어 있으며, 점차 구글 유튜브내의 검색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습니다.

유튜브는 세계 최대의 동영상 사이트인 만큼, 유튜브 파트너들에게도 관련 이슈들에 대한 최신 트랜드와 기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큰 예로 전세계적인 관심사인 온라인 상에서의 저작권 보호를 위해 유튜브는 업계 최고의 기술로 저작권자가 본인의 저작물의 유통을 파악하고 그에 대한 관리할 수 있는 CID를 도입, 국내 파트너에게도 소개해 적용하고 있습니다. TU미디어, JYP 엔터테인먼트, SM 온라인 등은 이미 CID (Contents ID)를 실행해 각 사가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컨텐츠에 대해 수익을 창출하기 시작했습니다.

유튜브는 올 한해도 고화질 HD서비스 도입, 광고 채널 확대 등 사용자가 보다 풍성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입니다. 유튜브 팀은 유튜브를 더욱 즐겁고 유익한 곳으로 만들기 위해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유튜브에 대한 건의사항 혹은 새로운 아이디어가 있다면 저희에게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유튜브 팀의 귀는 항상 열려있습니다!

*별첨1) 다음디렉토리 국내 10대 동영상 온라인 사이트 점유율 (페이지뷰 기준)

















**별첨2) 유튜브 최초상기도 그래프

조사기관 : TNS
조사기간과 지역 : 2008년 11월, 전국
조사대상자 : 16~44세 남녀 중 최근 3개월 이내 동영상 콘텐츠 검색/업로드 경험자 300명


















*최초상기도란 소비자 마음에 가장 먼저 떠오른 브랜드로, 대개 시장점유율과 상관관계가 높게 나타난다. (출처 : 위키피디아 : http://en.wikipedia.org/wiki/Top_of_mind_awareness)

작성자: 구글코리아 블로그 운영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