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0년 9월 1일 수요일

안녕하세요? 구글코리아에서 Sales를 담당하는 김태우입니다.
지난 8월 20일에 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열린 구글 직원 자녀 초청 행사(Bring Your Kids Day)가 있었습니다. 작년 행사와 달라진 점은 올해는 자녀외에도 조카를 같이 초대할 수 있어서, 더 많은 구글러와 아이들이 참석할 수 있었습니다.

행사 시작은 우선 아빠, 엄마 (혹은 삼촌, 이모, 고모 ^^)가 다니는 구글이라는 회사에 대해서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는데, 특히 구글 창업자들이 레고블럭으로 만든 최초의 구글 서버 컴퓨터에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행사들이 이어졌습니다. TV에서만 보던 OX퀴즈에서는 아이들이 정답을 정말 알고 그러는 건지 아니면 다른 친구들을 따라서 움직여서인지 한동안 모든 아이들이 정답으로만 움직이는 주최측이 예상하지 못한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아이들을 위해 준비된 스파게티, 카레, 돈까스 등을 점심으로 배불리 먹은 후, 오후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아이들의 선호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여러가지 행사들 중, 구글 로고(두들)를 직접 그리고 색칠한 뒤, 나만의 티셔츠를 만들어 보는 행사가 특히 인기가 많았습니다. 구글에서 점심을 준비해 주시는 요리사님과 함께 한 달콤한 컵케익 만들기 행사 또한 아이들의 눈과 입을 즐겁게 해준 행사였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 행사는 구글 사내 밴드인 Spring Fingers 축하공연에 이은, 행사에 참석한 아이들이 저마다 준비한 장기자랑을 하는 자리였습니다. 피아노 등의 악기연주, 동요 부르기, 동시 낭송 등 다양한 장기를 볼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 친구들의 장기 자랑을 보던 미리 신청하지 않은 아이들도 자신감을 가지고, 즉석 신청을 많이 하는 바람에 준비했던 선물이 동이 날 뻔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행사를 통해 아이들이 구글이라는 회사를 좀 더 마음으로 느낄 수 있었던 자리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초등학교 2학년인 조카가 이렇게 물어봤다고 하는군요. “엄마, 외삼촌 일하는 회사에 돈 얼마 주면 일할 수 있는지 물어봐.” 구글이 좋긴 좋았나 봅니다. ^^


작성자: 구글코리아 김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