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1년 5월 30일 월요일

안녕하세요,
구글코리아가 강력한 모바일 검색 서비스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대국민 마케팅을 시작합니다. 바로 서울시내 버스 정류장, 지하철, 극장 등에서 스마트폰 빠른 검색창의 편리함 등을 강조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시작했는데요, 궁금증이 있다면 구글로 검색하라는 “궁금해? 구글해!”라는 카피 문구를 내세운 이번 광고는 올해 2000만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는 스마트폰 시장을 겨냥해 나날이 늘어나고 있는 모바일 검색 사용자들에게 구글 모바일 검색의 편리함을 전달하고자 기획됐습니다. 이번 광고는 여의도 및 종로의 버스 정류장, 지하철 7호선, 삼성동 코엑스몰과 극장 등에서 7월까지 다양하게 진행됩니다.

특히 버스 정류장 광고의 경우 사용자 동작을 감지해 반응하는 쌍방향 미디어 광고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광고판에 가까이 가면 센서가 움직임을 자동 감지해 광고 속 모델이 말을 건넵니다. “근처 가장 가까운 사진관은 어디에요?” 등 현재 위치와 관련된 질문을 던지는 모델에게 대답을 하려면 터치스크린으로 자신의 스마트폰 타입을 선택해 실제 답을 입력할 수 있습니다. 정답을 맞추면 축하 메시지가 나타나고, 답이 틀린 경우나 ‘결과보기’ 버튼을 누른 경우 “궁금해? 구글해!”라는 음성이 재생되며 구글 모바일 검색 사용 영상이 재생됩니다.



이 광고는 빠르고 손쉬운 모바일 검색이 일상생활에서 실제 활용되는 사례를 보여주면서, 스마트폰 검색의 편리함과 유용성을 현실감 있게 전달하는 한편, 자칫 따분해지기 쉬운 버스 정류장을 사용자 참여를 유도하는 최첨단 쌍방향 미디어로 바꿔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쌍방향 미디어 광고는 삼성동 코엑스몰 안에 위치한 광고판에서도 오는 6월부터 동일하게 진행될 예정입니다.

아울러 전국 메가박스 및 시너스 영화관에서는 올 여름 개봉될 3D 블록버스터 <7광구> 예고편을 활용해 극장의 특성을 십분 살린 광고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 광고는 “3광…5광…8광?! 아……이 영화 제목이 뭐였지?”라며 성우가 답답해하는 목소리로 영화 제목을 묻자 다음 화면에서 누군가가 “7광구!”라고 외치고 구글 음성검색으로 ‘7광구’를 검색한 결과를 보여주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광고는 실제 극장에서 누군가가 영화 제목을 소리치는 듯한 음향 효과를 통해 극장이라는 공간적 특성을 최대한 살렸습니다.

또한 최근 진행된 지하철 7호선에 지면 광고는 “새 구두에 상처 난 여친 뒤꿈치! 7호선 신풍역 근처 약국은 어디?” “개미도 투자한다! 요즘 괜찮은 투자정보 어떤 것이 있을까?” 등 지하철 이용자들에게 유용한 질문을 스마트폰 홈 화면의 구글 빠른 검색창으로 검색하는 모습을 담아 시의성과 편리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구글은 ‘모바일 최우선’ 전략을 중심으로 모든 제품 및 서비스를 모바일 기기를 염두에 두고 개발하여 모든 제품이 휴대폰에서도 원활히 구동되도록 하고 있으며, 특히 스마트폰의 귀(마이크), 눈(카메라), 피부(터치 스크린), 가속도계와 GPS 모바일 기기의 위치 인식, 역동성, 쌍방향성, 개인화 등의 특징을 활용해 데스크탑 기반으로는 불가능한, 검색 혁신의 한계를 한 단계 끌어올리는 제품을 개발하는데 많은 투자와 노력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확하고 빠른 검색 결과와 음성 검색 등 스마트폰의 특성을 살린 혁신적인 기술로 모바일 검색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손 안의 검색, 스마트폰 빠른 검색창으로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정보를 검색해 보시기 바랍니다.

작성자: 구글코리아 마케팅팀 이선정 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