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1년 11월 7일 월요일

방사능 분야 연구의 선구자인 과학자 마리아 스쿼도프스카 퀴리[Maria Skłodowska-Curie, 프랑스식 이름인 마리 퀴리(Marie Curie)]의 탄생 144주년의 기념 로고를 선보입니다.

마리 퀴리는 폴란드 바르샤바 태생으로 프랑스 소르본 대학교에서 학위를 취득했습니다. 최초로 소르본 대학교에서 강의를 한 여성 교수이기도 하며, 제 1차 세계대전 때는 엑스레이 기술로 많은 부상자들의 목숨을 구하기도 했습니다. 마리 퀴리는 방사능 물질인 라듐 연구로 남편인 피에르 퀴리와 공동으로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했으며, 이후 라듐 및 폴로늄의 발견과 성질 연구로 노벨 화학상 수상해 개인으로서는 드물게 2차례의 노벨상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  

당시에는 방사능의 위험성이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마리 퀴리도 방사능으로 인한 악성 빈혈로 사망했는데요, 연구 업적을 기려 방사능 단위에 퀴리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작성자: 구글코리아 블로그 운영팀